전남도, 노후관광지 재생사업 도입

윤진성취재국장 | 기사입력 2018/10/24 [15:01]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 노후관광지 재생사업 도입
기사입력  2018/10/24 [15:01]   윤진성취재국장

 전라남도는 조성된 지 10년이 지난 노후 관광지의 시설을 리모델링하고 최근 관광 트렌드에 맞게 문화콘텐츠 등을 접목하는 ‘노후관광지 재생사업’을 실시키로 하고, 화순 도곡온천관광지를 시범사업지로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노후관광지 재생사업은 장애인노약자와 같은 관광 취약계층을 배려한 무장애(Barrier-Free)시설 등을 보강하고, 지역의 전통문화예술 콘텐츠를 가상(VR)증강현실(AR) 프로그램으로 제작해 관광자원화하기 위해 도입됐다. 체험체류형 관광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한 사업으로 올해 처음 추진된다.

전남지역에는 목포구례 관광특구를 포함해 모두 35개소의 지정 관광지가 있다. 그중 18개소가 지정된 지 20년이 넘어서 방문객들을 위한 시설 보완이 필요하고, 관광객들의 관심을 끌만한 새로운 관광 매력요소 개발이 절실하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가 올해부터 노후관광지 재생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첫 시범사업지로 선정된 화순 도곡온천은 1989년 관광지로 지정됐다. 그동안 온천 이용객들이 주로 방문했으나 최근 방문객이 줄고 시설 노후화되면서 관광지 활성화가 시급하다.

반면 접근성이 양호하고 주변에 세계문화유산인 고인돌유적지와 운주사, 골프장 등 관광자원과 연계 발전이 가능해 이번 사업이 관광지 활성화의 좋은 계기가 될 전망이다.

특히 화순군은 이번 시범사업과 연계해 민간투자를 유치해 어린이 직업체험센터와 숙박시설을 조성할 예정이어서 사업 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화순군에서는 2020년까지 20억 원(도비 10억군비 10억)을 들여 관광지 보행환경 개선과 산책로 경관 정비 등 노후시설 개보수, 화장실 장애인 편의시설 설치와 무장애 동선 구축 등 ‘열린관광지’ 조성, 지역 역사문화자원 실감미디어콘텐츠 체험관 조성 등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전라남도에서도 사업 추진 과정에서 보완해야 할 사항에 대해 외부 전문가 컨설팅을 해 재생사업의 완성도를 높이는 한편, 사업 효과를 면밀히 분석해 매년 사업 대상지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박우육 전라남도 관광과장은 “지역 관광산업 수준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전남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독특한 관광자원을 차별화해 개발해야 한다”며 “전남의 관광지 재생사업도 단순한 시설 개보수에 그치지 않고 지역 역사와 문화예술콘텐츠를 관광자원화하는데 초점을 맞춰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e뉴스타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카이로프랙틱 Doctor ; 치열한 국내 의료시장에서 성공하는 지름길로 급부상! / 홍차이
은퇴라니... 아직 내 인생은 한창인데... 뭘 하고 살아가지? / 홍차이
전남포럼, 유영민 장관 초청 4차 산업혁명 특강 / 윤진성취재국장
전남 먹거리 생산유통소비 선순환체계 만든다 / 윤진성취재국장
휘슬러 압력밥솥 건강하고 혁신적인 요리 가능해 / 문아름
여수소방서 평여센터, 길 터주기 훈련 실시 / 허준호
소화기 사용의 중요성과 관리요령 / 허준호
전남도, 경로당 공동작업장 대폭 확대 / 윤진성취재국장
위험시설 집중점검 ‘국가안전대진단’ 돌입 / 윤진성취재국장
전남도, 백신산업 날개 달았다 / 윤진성취재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