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7 (일)

  • 맑음속초22.0℃
  • 맑음29.1℃
  • 맑음철원27.7℃
  • 맑음동두천27.7℃
  • 맑음파주25.6℃
  • 구름조금대관령25.7℃
  • 박무백령도16.9℃
  • 구름조금북강릉24.9℃
  • 맑음강릉28.1℃
  • 구름조금동해21.8℃
  • 구름조금서울28.0℃
  • 맑음인천22.5℃
  • 맑음원주28.1℃
  • 맑음울릉도22.2℃
  • 맑음수원26.5℃
  • 구름조금영월28.5℃
  • 맑음충주28.6℃
  • 맑음서산23.9℃
  • 맑음울진20.7℃
  • 맑음청주29.5℃
  • 맑음대전29.5℃
  • 맑음추풍령28.2℃
  • 맑음안동29.0℃
  • 맑음상주28.9℃
  • 맑음포항25.6℃
  • 맑음군산24.1℃
  • 맑음대구31.1℃
  • 연무전주26.3℃
  • 맑음울산23.5℃
  • 맑음창원24.9℃
  • 맑음광주28.5℃
  • 맑음부산24.0℃
  • 맑음통영25.6℃
  • 맑음목포25.5℃
  • 맑음여수23.8℃
  • 구름조금흑산도20.8℃
  • 맑음완도25.2℃
  • 맑음고창25.4℃
  • 구름조금순천26.2℃
  • 맑음홍성(예)24.5℃
  • 맑음제주22.0℃
  • 맑음고산21.8℃
  • 맑음성산23.0℃
  • 맑음서귀포23.7℃
  • 맑음진주26.8℃
  • 구름조금강화21.5℃
  • 맑음양평27.3℃
  • 맑음이천28.3℃
  • 맑음인제28.5℃
  • 맑음홍천28.3℃
  • 구름많음태백25.8℃
  • 구름조금정선군29.1℃
  • 맑음제천27.7℃
  • 맑음보은28.3℃
  • 맑음천안27.8℃
  • 맑음보령22.4℃
  • 맑음부여27.6℃
  • 맑음금산28.3℃
  • 맑음28.4℃
  • 맑음부안23.4℃
  • 맑음임실27.9℃
  • 구름조금정읍25.6℃
  • 맑음남원29.1℃
  • 구름조금장수27.5℃
  • 맑음고창군25.8℃
  • 맑음영광군24.5℃
  • 맑음김해시26.0℃
  • 구름조금순창군29.4℃
  • 맑음북창원26.2℃
  • 맑음양산시28.7℃
  • 맑음보성군26.7℃
  • 맑음강진군26.3℃
  • 맑음장흥25.5℃
  • 맑음해남27.0℃
  • 맑음고흥24.8℃
  • 맑음의령군28.4℃
  • 구름조금함양군27.6℃
  • 구름조금광양시26.1℃
  • 맑음진도군25.0℃
  • 구름많음봉화26.5℃
  • 구름조금영주28.2℃
  • 맑음문경28.0℃
  • 맑음청송군28.0℃
  • 맑음영덕22.2℃
  • 맑음의성30.6℃
  • 맑음구미29.9℃
  • 맑음영천28.3℃
  • 맑음경주시27.6℃
  • 맑음거창28.3℃
  • 맑음합천30.1℃
  • 맑음밀양29.1℃
  • 맑음산청28.7℃
  • 맑음거제25.3℃
  • 맑음남해25.9℃
기상청 제공
주장’ 이상민-‘MVP’ 원두재 “올림픽 경쟁에서 살아남을 것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뉴스

주장’ 이상민-‘MVP’ 원두재 “올림픽 경쟁에서 살아남을 것

20200128091816-45333.png

한국남자축구의 최초 AFC U-23 챔피언십 우승을 견인한 두 축, 이상민과 원두재(이상 울산현대)가 올림픽 본선 진출 경쟁에서도 살아남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한국 U-23 남자대표팀은 태국에서 열린 2020 AFC U-23 챔피언십에서 사상 첫 우승과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데 성공했다. 이상민은 U-23 남자대표팀에서 수비의 핵 역할과 주장으로서 선수들을 하나로 묶는데 집중했고, 원두재는 수비형 미드필더로서 공격과 수비 양쪽에서 톡톡히 활약하며 연결고리 역할을 100% 해내는데 성공했다. 특히 원두재는 대회 MVP에 선정되며 ‘언성 히어로’서 자신의 존재감을 알리기도 했다.


이상민은 귀국 후 가진 인터뷰에서 “우승이라는 목표를 이룰 수 있어 영광”이라면서 “매 경기를 치르면서 그 경기에서 드러났던 문제점과 보완해야 할 점을 빠르게 수정하고 다음 경기를 준비하는 과정을 배운 것 같다. 또 주장으로서 우승으로 가기 위해 팀을 어떻게 이끌어야 하는지에 대한 많은 경험을 했다”고 강조했다.


원두재는 MVP 선정 후 많은 이들로부터 축하 인사를 받았다고 했다. 그는 “감독님과 동료들, 가족들이 축하한다는 말을 많이 해줬다”면서 “매 경기가 힘들었지만 늘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임했기에 후회는 없었다. 결승전이 제일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지난 2017년 U-20 남자대표팀 소속으로 한국에서 열린 FIFA U-20 월드컵에서 뛰었던 이상민은 그 때와 달리 지금의 U-23 남자대표팀이 더 개성이 강하다고 했다. 그래서 초반에는 어려움도 많이 겪었다고 덧붙였다. 이상민은 “우리 선수들이 모두 개성이 있고 각자의 스타일이 뚜렷하기에 처음에는 ‘원 팀’으로 가는 과정이 쉽지 않았다. 경기가 잘 될 때도 있고 그렇지 못할 때도 있었지만 그 때마다 선수들의 자기 자신을 내려놓고 희생하는 정신으로 뛰었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원두재 역시 ‘원 팀’으로 가는 과정에서 자신도 많이 성장했다고 말했다. 원두재는 “대회 중에는 잘하려고만 생각하면 경기가 잘 안 풀리는 경우가 많다보니 그저 차분하게 임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전까지는 한국에서 나를 모르는 분들이 많았는데 이제는 날 아는 분들이 많아져 행동과 말을 조심하게 된다. 잘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생긴다”고 강조했다.


U-23 챔피언십을 성공적으로 마쳤지만 이게 전부가 아니다. 진짜 목표는 도쿄올림픽이다. 김학범 감독은 도쿄올림픽에서 동메달 이상의 성적을 얻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이상민과 원두재도 각오를 다졌다. 이상민은 “선수들도 감독님의 생각과 같다. 이제 막 U-23 챔피언십이 끝났기에 아직 다음 올림픽 목표에 대해서는 진지하게 생각해본 적이 없지만 감독님이 동메달 이상의 목표를 갖고 계시다면 선수들도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축구라는 스포츠가 경쟁을 바탕으로 하기에, 올림픽을 향한 경쟁은 당연히 받아들여야 한다. 소속팀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줘 감독님의 눈도장을 받고, 경쟁을 이겨냄으로써 대표선수의 자질을 높이는 게 내가 해야 할 일”이라고 이야기했다.


원두재도 “일단은 팀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서 계속 어필을 해야 할 것 같다. 감독님이 동메달 이상을 이야기하셨다면 그 목표를 당연히 이룰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올 시즌부터 울산에서 뛰게 됐는데, 그동안은 내가 일본에서 뛰어 모르는 분들이 많았을 것이다. 이제 K리그에서 뛰면서 좋은 모습을 많이 보여주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