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中 산시성과 자매결연 체결

윤진성취재국장 | 기사입력 2017/11/25 [10:22]
희나모기자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 中 산시성과 자매결연 체결
기사입력  2017/11/25 [10:22]   윤진성취재국장
 


전라남도가 중국 산시성(山西省)과 자매결연 협정을 체결했다.


중국을 방문 중인 전라남도지사 권한대행 이재영 행정부지사는 24일 산시성 리화(麗華)호텔에서 러우양성 성장과 ‘자매결연 협정’을 맺고 교류협력을 위한 고위급 회담을 했다.

협정에 따라 전라남도와 산시성은 호혜평등의 원칙을 바탕으로 경제무역, 에너지, 농업, 환경보호, 과학기술, 문화, 교육, 관광 등의 분야에서 다각적인 교류협력에 나서게 된다. 또한 상시 연락체계를 유지해 상호 관심사항에 대해 적극 협력키로 했다.

전라남도와 산시성은 지난 2007년 광양제철이 산시성의 마그네슘을 수입한 것이 인연이 돼 우호교류를 체결했다. 지난해 7월 이후 우리나라와 중국 간 사드 갈등이 지속된 상황에서도 전라남도는 ‘자치단체 간 국제교류는 중단하면 안 된다’는 생각으로 끈질긴 외교노력을 기울인 결과 이날 자매결연을 맺게 됐다.

자매결연 체결식 후 이어진 고위급 회담에서는 우호교류 10년간의 교류 성과 사진전을 돌아보며, 각 분야의 실질적 교류협력과 성과에 대해 만족을 표하고, 앞으로 상호협력과 우호교류를 더욱 확대하자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산시성은 역사문화관광자원이 풍부하다. 주요 산업인 석탄의 가격이 하락함에 따라 전기에너지 산업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전라남도는 한국의 대표적 해양농업 생산 지역이자 석유화학 및 에너지 산업 유망지역으로 발전하고 있어, 두 지역 간 상호보완을 통한 협력 잠재력이 크다. 이 때문에 양측은 앞으로 에너지 전기자동차, 열병합발전소, 관광 등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재영 권한대행은 이 자리에서 “올해는 한중수교 25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라며 “또한 두 나라 간 사드 갈등이 합의된 시점에서 자매결연을 맺게 돼 의미가 남다른 만큼 전라남도와 산시성이 한중 우호 교류관계를 진전시키고 발전시키는데 좋은 모델을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산시성은 중국 내륙에 위치한 중화민족의 발생지 가운데 하나인 황하강이 19개 도시 954Km를 관통하는 지역이다. 유구한 역사와 풍부한 역사문화유산을 자랑하고 있어 ‘중국 고대문화 박물관’, ‘중화문명의 요람’이란 별칭이 있다. 인구는 3천600만 명이다. 중국 내 석탄 매장량 1위 지역이고, 마그네슘 등 다른 지하자원도 풍부하다.

ⓒ e뉴스타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하우스 작물 재배농가 시름을 덜어 줄 전기온풍기 설치 인기 / e뉴스타임
겨울철 주의해야 할 심장질환 비상... / J.황 취재부기자
장흥군청소년수련관 2018 현장체험활동 실시 / 임용기보도국장
국회에서 만나는 민주주의 / 임용기보도국장
목포시청소년성문화센터, 「2018년 장애 아동‧청소년 성 인권 교육」성료 / 임용기보도국장
가수 단야와신혜 우리연인같이 제법 잘 어울리지 않나요?... 크리스마스 창작 캐럴 Christmas with you 발표 / 신종철기자
CJ도너스캠프 창의학교, 아동청소년 100명 육성 / 윤진성취재국장
전남도청 갤러리서 전통현대 미술작품 감상을 / 윤진성취재국장
겨울철 인명피해 제로시설물 피해 최소화 온힘 / 윤진성취재국장
세인트존스 칼리지 파나이오티스 카넬로스 총장 벌교고등학교 방문 강연 / e뉴스타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