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 찾은 연어 북태평양으로 다시 보낸다

윤진성취재국장 | 기사입력 2018/03/12 [15:48]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섬진강 찾은 연어 북태평양으로 다시 보낸다
기사입력  2018/03/12 [15:48]   윤진성취재국장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원장 최연수)은 13일 섬진강 수계 구례 동방천 간전교에서 연어 자원 조성과 환경 보존의식 고취를 위해 ‘2018 북태평양 어린연어 방류행사’를 개최한다.

올해로 21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에서는 지역 주민, 학생, 국립공원관리공단 자원봉사자, 유관기관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어린 연어 20만 마리를 방류한다.

지난해 10∼11월 섬진강으로 올라온 어미를 섬진강어류생태관에서 직접 채란해 부화시키고 어린 종자까지 관리해 이날 방류하게 된 것이다. 방류된 치어는 강 하구에서 약 40일간 적응 기간을 거쳐 북태평양 해역으로 이동해 2∼5년간 성장한 다음, 섬진강으로 다시 돌아와 산란한다.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은 지난 1998년부터 2017년까지 총 20회에 걸쳐 768만 5천 마리를 방류했다. 누적 방류량은 북태평양소하성어류위원회(NPAFC)에서 어획량을 정할 때 중요한 자료로 활용된다.

최연수 원장은 “앞으로도 섬진강 생태계 대표생물인 연어 자원 조성을 위해 워크숍 개최 등 발전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방류국으로서 다가올 어획량 확보 대비에도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e뉴스타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시가 머무는 정거장] 늦단풍/장철문 / 김인석
여수소방서 안전확인 스티커 픽토그램 보급 / 허준호
이런 사람의 집에 긴급 상황이 발생한다면… / 보성소방서
전남생물산업진흥원, 첨단바이오기업 육성 앞장 / 윤진성취재국장
서울 G&J 광주전남 갤러리, 지역미술계에 인기 / 윤진성취재국장
전남도, 녹색축산육성기금 200억 지원 / 윤진성취재국장
전남 고용시장 훈풍…실업률 전국 최저고용률 2위 / 윤진성취재국장
전남도, 노후 어업지도선 대체 건조 나서 / 윤진성취재국장
전남도, 전국 첫 민간정원 경관 개선 나서 / 윤진성취재국장
코웨이 정여은국장이 알려주는 깨끗하고 맛있는 물 / 문아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