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음식문화큰잔치, 10월 강진서 개최

윤진성취재국장 | 기사입력 2018/08/29 [15:10]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도음식문화큰잔치, 10월 강진서 개최
기사입력  2018/08/29 [15:10]   윤진성취재국장

 재단법인 남도음식문화큰잔치는 오는 10월 12일부터 14일까지 강진만 생태공원 일원에서 열리는 제25회 남도음식문화큰잔치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28일 제2차 이사회를 열어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이사회에서는 재단법인 이사장인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를 비롯해 이승옥 강진군수 등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축제 세부실행계획을 논의했다.

올해 남도음식문화큰잔치는 예년 축제에서는 볼 수 없었던 다양한 변화의 시도들이 감지되고 있다. 남도음식의 품격을 높이고 새로운 해석을 통해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젊고 생동감 있는 축제로 탈바꿈할 것으로 보인다.

우선 대한민국 생태 보고이자 새로운 관광명소로 떠오르고 있는 강진만 생태공원을 현대적 감각의 세련된 축제장으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전시 중심의 축제에서 벗어나 유명 쉐프 초청 프로그램, 새로운 남도음식 발굴, 관람객과 소통하는 경연대회 개최, 다채로운 음식 만들기 체험, 어린이 체험관 운영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준비해 참여 축제로 거듭날 전망이다.

중국 저장성 교류 20주년 기념행사, 남도음식 포럼 개최, 남도음식 기획상품 출시 등 남도음식의 산업화와 세계화를 위한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축제 개최지인 강진의 음식관광 브랜드 육성을 위해 명인과 강진 대표음식을 결합한 남도밥상 한상차림, 강진군 음식관광 브랜드 시책인 강진만 노을장도 운영된다.

체류형 관광축제 구현을 위해 멀티미디어 레이져 쇼, 뮤지컬 난타, EDM 퍼포먼스 등 야간 빅 이벤트 프로그램도 마련돼 관광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김영록 도지사는 “남도음식은 푸짐한 것도 좋지만 아름다운 상차림으로 매력을 살려야 한다”며 “남도음식문화축제가 차별화된 지역의 음식문화를 보여주는 방향으로 발전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 e뉴스타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른 여름 폭염대비 행동요령2 / 보성소방서
벌초 작업시 예초기 안전사고 및 벌 공격에 주의 하세요 / 보성소방서
여름철 태풍에 대한 이해와 예방법 / 보성소방서
여름철 쯔쯔가무시에 대한 대비 및 예방법 / 보성소방서
이른 여름 폭염대비 행동요령1 / 보성소방서
승강기 사고시 행동요령 / 보성소방서
도심속의 휴식공간 아쿠아타이스파 / 최은철
전남도, 로컬푸드 직매장 지원 / 윤진성취재국장
광주 정광고 전국 고등학교 최초, 빨대사용 근절 캠페인 펼쳐 / 이재희
여름철 휴가를 맞이하는 올바른 차량 안전띠 착용법 / 보성소방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