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기고]환절기 각종 호흡기관지염을 예방하는 방법

보성소방서 | 기사입력 2018/10/22 [10:47]
오피니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독자기고]환절기 각종 호흡기관지염을 예방하는 방법
기사입력  2018/10/22 [10:47]   보성소방서
▲     ©보성소방서

 제법 날씨가 쌀쌀해졌다. 외출하다보면 전보다 두꺼운 옷을 입고 몸을 움추린 채 돌아다니는 사람들을 많이 볼 수 있다. 일교차도 심해지면서 가을이 찾아왔음을 몸으로 느낄 수 있다.

 

 이런 날씨에 추위뿐만 아니라 콧물이나 재채기, 가려움증 등 각종 호흡기관지염으로 힘들어하는 사람들이 있다. 환절기에 빈번하게 발생하는 비염환자들이다.

 

 비염은 흔히 콧물, 코막힘 등이 나타나는 비점막의 염증성 질환이다. 비염은 대표적으로 만성비염과 급성비염으로 나뉘는데, 환절기에 발생하는 경우는 대부분 만성비염이다.

 

 봄철 꽃가루와 황사로 인해 발생하는 비염뿐만 아니라 8월부터 9월에도 눈에 띄지 않는 꽃가루로 인해 알레르기성 비염이 발생하는데, 환절기간이기 때문에 면역력이 약해져 비염뿐만 아니라 자잘한 병치레도 함께 치루는 경우가 있다.

 

 비염을 예방하는 방법은 기본적으로 손을 자주 씻고, 각종 미세입자들이 기관지로 들어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마스크 쓰기 등이 있다. 이러한 기본적인 방법만 지켜도 재채기나 콧물 등을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다.

 

 또한 병원을 찾아 염증을 막아주는 항히스타민제나, 국소 스테로이드 스프레이 등을 처방받아 비염 증세를 약화시키는 방법도 있지만, 약물을 꾸준히 사용하게 되면 신체가 면역반응을 일으킬 수 있어 증상이 심해질 때 약물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가족뿐만 아니라 친구, 연인과 함께 나들이 다니기에 아주 좋은 시기이다. 함께하는 계절에 비염과 같은 각종 질병을 미리 예방하여 행복한 추억을 만들면 좋겠다.

 

보성소방서 벌교119안전센터 소방사 손종선

ⓒ e뉴스타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광산구자원봉사센터,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 사업’ 선정 / 임용기보도국장
전남도, 국가 백신제품화 기술지원센터 유치 / 윤진성취재국장
전남도, 공공산후조리원 3호점 완도에 개원 / 윤진성취재국장
전남도, 동부권 주요 현안 집중 논의 / 윤진성취재국장
전남도,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본격 추진 / 윤진성취재국장
도립국악단 창극 ‘목민심서’ 앙코르 공연 / 윤진성취재국장
청소년들의 꿈이 현실이 되는 공간‘목포시하당청소년문화센터’ / 임용기보도국장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한 대학 입시설명회 성황리에 종료 / 임용기보도국장
전남도, 6월 22일까지 한 달간 농촌일손돕기 / 윤진성취재국장
에너지신산업 맞춤지원…글로벌 경쟁력 키운다 / 윤진성취재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