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엔 남도에서 색다른 해넘이해맞이를

윤진성취재국장 | 기사입력 2018/12/01 [10:51]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2월엔 남도에서 색다른 해넘이해맞이를
기사입력  2018/12/01 [10:51]   윤진성취재국장

 전라남도는 한 해를 마무리하고 희망찬 새해를 맞이할 수 있는 12월 해넘이해맞이 명소로 광양 구봉산 전망대와 신안 다이아몬드 제도(자은-암태-안좌-팔금)를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광양 구봉산 전망대는 해발 473m의 구봉산에 설치됐다. 여수, 순천, 하동, 남해까지 한눈에 볼 수 있고, 정상에는 예전에 봉화를 올렸던 9.4m의 봉수대가 자리하고 있어 일출·일몰 명소로 각광받고 있다.

전망대에 오르면 광양만 일대 경관이 장쾌하게 펼쳐진다. 묘도 앞쪽으로는 포스코 광양제철소, 이순신대교, 광양항과 여수 국가산업단지 등이 한 눈에 들어온다. 뒤쪽으로는 남해와 여수 일대 경관이 어우러져 일몰·일출과 함께 광양만의 이색적 야경을 즐길 수 있다.

전망대 가는 길은 정상부 하단까지 차량 진입이 가능하고 동광양 시외버스터미널에서 10분 거리에 위치해 접근성도 좋다.

신안 다이아몬드제도는 자은도-암태도-팔금도-안좌도로 이뤄졌다. 2019년 압해도~암태도 간 ‘천사대교’가 개통되면 해안 절경을 육로를 통해 돌아볼 수 있다.

‘치유의 섬, 힐링의 섬’으로 불리는 자은도는 52.19㎢의 해안선과 모래길을 따라 길게 형성된 울창한 송림이 이국적 풍광을 자아낸다. 자은도 해넘이 길은 한운리와 송산리로 이어지는 12km의 해안길이다. 신안 다도해와 노을빛이 곱게 물들어가는 모습을 볼 수 있는 낙조가 아름다운 구간이다.

암태도는 돌이 많고 바위가 병풍처럼 둘러싸여 있어 붙여진 이름이다. 이색적인 섬 풍광과 함께 소작인 항쟁 기념탑, 노만사, 에로스 서각 박물관 등 문화유적 탐방 재미는 덤이다.

예술의 섬이라 불리는 안좌도는 세계적 추상화가 수화 김환기의 생가와 대표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곳이다. 반월도와 박지도를 연결하는 ‘소망의 다리’는 바다 위를 걸으면서 하늘과 바다가 모두 붉게 물드는 일몰과 일출을 감상할 수 있다.

팔금도는 4개의 섬 중에서 가장 작은 섬으로 선학산 채일봉 전망대에 오르면 자은도 분계 해변과 암태도 승봉산을 볼 수 있고, 소나무 숲 사이로 보이는 황금빛 일출이 장관이다.

박우육 전라남도 관광과장은 “아름다운 경관과 함께 다도해 일몰을 감상하면서 한 해를 돌아보고 새해를 계획해보길 바란다”며 “2019년 ‘천사대교’ 개통에 대비해 차별화된 해양관광 상품을 개발해 더 많은 관광객들이 전남을 찾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e뉴스타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하우스 작물 재배농가 시름을 덜어 줄 전기온풍기 설치 인기 / e뉴스타임
겨울철 주의해야 할 심장질환 비상... / J.황 취재부기자
목포시청소년성문화센터, 「2018년 장애 아동‧청소년 성 인권 교육」성료 / 임용기보도국장
가수 단야와신혜 우리연인같이 제법 잘 어울리지 않나요?... 크리스마스 창작 캐럴 Christmas with you 발표 / 신종철기자
장흥군청소년수련관 2018 현장체험활동 실시 / 임용기보도국장
국회에서 만나는 민주주의 / 임용기보도국장
광주 합동크레인 이완 대표가 타고 있는 10톤 맹꽁이 크레인 소개 / 임용기보도국장
CJ도너스캠프 창의학교, 아동청소년 100명 육성 / 윤진성취재국장
전남도청 갤러리서 전통현대 미술작품 감상을 / 윤진성취재국장
겨울철 인명피해 제로시설물 피해 최소화 온힘 / 윤진성취재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