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저녁은 두 번 오지 않는다/이면우

김인석 | 기사입력 2018/12/01 [09:31]
시가 머무는 정거장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그 저녁은 두 번 오지 않는다/이면우
기사입력  2018/12/01 [09:31]   김인석

 

그 저녁은 두 번 오지 않는다

 

                                   이면우

 

무언가 용서를 청해야 할 저녁이 있다

맑은 물 한 대야 그 발밑에 놓아

무릎 꿇고 누군가의 발을 씻겨 줘야 할 저녁이 있다

흰 발과 떨리는 손의 물살 울림에 실어

나지막이,

무언가 고백해야 할 어떤 저녁이 있다

그러나 그 저녁이 다 가도록

나는 첫 한마디를 시작하지 못했다 누군가의

발을 차고 맑은 물로 씻어주지 못했다

 

사람이 살면서 누군가에게 용서를 청하고 싶을 때가 있다. 그런데 그게 쉽지 않다. 아마 몇 푼 안 된 자존심 같은 것이 한 켠에 끼어서 일 것이다. 사람살이가 그래서 복잡하고 오묘하다. 누군가가 용서를 구하면 그냥 용서하면 그만인 것을, 하지만 마음속으로부터 용서가 되지 않는 것들도 있기 때문에 힘이 든다. 사람의 관계가 국어의 문법처럼 확연하게 구분 지어져 있다면 참 편하겠다는 생각을 하게 한다. <김인석 시인>

 

                                    김인석 시인

 

 

 

ⓒ e뉴스타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하우스 작물 재배농가 시름을 덜어 줄 전기온풍기 설치 인기 / e뉴스타임
장흥군청소년수련관 2018 현장체험활동 실시 / 임용기보도국장
국회에서 만나는 민주주의 / 임용기보도국장
목포시청소년성문화센터, 「2018년 장애 아동‧청소년 성 인권 교육」성료 / 임용기보도국장
가수 단야와신혜 우리연인같이 제법 잘 어울리지 않나요?... 크리스마스 창작 캐럴 Christmas with you 발표 / 신종철기자
CJ도너스캠프 창의학교, 아동청소년 100명 육성 / 윤진성취재국장
전남도청 갤러리서 전통현대 미술작품 감상을 / 윤진성취재국장
겨울철 인명피해 제로시설물 피해 최소화 온힘 / 윤진성취재국장
광주 합동크레인 이완 대표가 타고 있는 10톤 맹꽁이 크레인 소개 / 임용기보도국장
풍향지역아동센터의 부모와한마당 요리프로그램 / 이재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