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민간부문까지 확대

윤진성취재국장 | 기사입력 2019/01/26 [13:43]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민간부문까지 확대
기사입력  2019/01/26 [13:43]   윤진성취재국장

 앞으로는 초미세먼지가 심할 경우 비상저감조치가 민간부문까지 확대된다.

전라남도는 미세먼지 저감 및 도민 건강 보호를 위한 ‘2019년 제1차 전라남도 미세먼지 대책위원회(위원장 전남대 서성규 교수)’를 지난 25일 동부지역본부에서 개최했다.

회의에서는 전라남도 지난해 미세먼지 관리 종합계획 성과, 올해 추진계획,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에 따른 준비상황 등에 대한 점검과 위원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전라남도는 지난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미세먼지 대책위원회 구성과 40개소의 대기오염측정망 구축 ▲전기자동차 등 친환경자동차 1천41대 보급 ▲어린이집 등에 공기청정기 3천57대, 공기정화장치 4천320실 보급을 적극 추진했다.

올해는 오는 2월 15일부터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이 시행됨에 따라 앞으로 초미세먼지가 심할 경우 비상저감조치를 민간부문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상반기 중 조례 개정 ▲차량 2부제 및 자동차 운행 제한 ▲비산 먼지 발생 사업장민간 공사장 운영 단축 ▲전기자동차 등 1천552대 보급 ▲노후 경유차 4천865대 조기 폐차 ▲도로 재비산 청소차량 6대 구입 ▲취약계층 친환경 보일러 99대 보급 등을 추진한다.

박봉순 전라남도 환경산림국장은 “미세먼지 문제는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모든 도민의 행복과 삶의 질에 관련이 있다”며 “마음 놓고 숨 쉴 수 있는 전남 행복시대 구현을 위한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e뉴스타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뉴스
광주 정광고 전국 고등학교 최초, 빨대사용 근절 캠페인 펼쳐
1/2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부동산 거래신고 기한 30일로 단축 / 윤진성취재국장
전남도, 5일 목포서 통일화합 한마당 / 윤진성취재국장
광주평생교육진흥원, 제6회 광주평생학습박람회 개최 / 임용기보도국장
겨울철 심혈관질환에 대한 응급처치 / 보성소방서
환절기 건강 스스로지키자 / 보성소방서
『장성군청소년문화한마당』 개최, 청소년들이 주체가 되는 문화축제 / 임용기보도국장
건조한 가을 화재예방 방법 / 보성소방서
교통사고 예방의 계절 '가을행락철' / 보성소방서
호남민족민주열사 추모문화제 지역 축제로 거듭나 / 윤진성취재국장
최선의 방법으로 '축사화재' 예방하기 / 보성소방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