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봄철, 안전한 등산을 위한 준비 및 사고 예방법

천경호 | 기사입력 2019/04/19 [10:25]
오피니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고> 봄철, 안전한 등산을 위한 준비 및 사고 예방법
기사입력  2019/04/19 [10:25]   천경호

 

<기고> 봄철, 안전한 등산을 위한 준비 및 사고 예방법

 

  

▲     © 천경호


 

 

화순소방서(서장 김기석) 119구조대는 2019년도 산악긴급구조 안전대책의 일환으로 산악위치표지판 점검 및 안전시설물 정비에 나섰다. 전남 화순군 소재의 백아산과 모후산에 걸쳐 위험지역 안전시설물을 정비하고 위치표지판의 위치를 확인하는 등 안전사고 방지를 위함이다. 이어 심폐소생술(CPR) 교육 및 안전산행지도를 통한 예방 캠페인도 추진할 예정이다.

 

날씨가 따뜻하게 풀리는 봄철, 산행을 계획하는 등산객이 많아지는 때이다. 등산을 하기에는 가장 좋은 날씨지만 일교차가 크기 때문에 안전사고의 위험이 큰 계절이기도 하다.

 

등산할 때 흔히 발생하는 발목부상이나 추락사고, 또는 탈진, 조난 등 산 속에서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위험에 처했을 때를 대비한 방법을 필히 숙지하는 것이 안전한 등산을 위한 가장 기본이 된다.

 

즐겁고 안전한 등산을 위한 준비 및 예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먼저, 적절한 등산 복장의 착용이다. 봄철에는 일교차가 크기 때문에 해가 지기 시작하면 예상보다 기온이 급격하게 떨어지게 된다. 그에 대비한 방수, 방풍 기능의 옷은 물론 여분의 옷을 챙겨 가야 한다. 또한 발목을 보호할 수 있는 등산화와 두꺼운 양말을 착용하고, 등산 스틱까지 사용하면 더욱 좋다.

 

둘째, 비상 시를 대비한 체력 분배이다. 자신에게 적절치 않은 무리한 산행은 부상의 위험도 크며, 탈진이나 조난 등의 사고를 당했을 때 대처하기 어렵다. 산을 오를 때까지는 체력의 40%, 하산은 체력의 30%, 하산 후의 체력은 30%가 남게끔 체력 안배가 필요하다.

 

셋째, 손전등, 호루라기 및 응급상비약 등 비상물품은 반드시 준비해야 한다. 봄철은 해가 길지 않으며, 산 속은 더 빨리 어두워지기 때문에 추락사고나 탈진, 조난의 위험이 크다. 이런 사고를 대비한 자신의 위치를 알릴 수 있는 물품이나 응급상비약은 필수이다.

 

마지막으로 음주 등산은 절대 금물이다. 음주 후의 사고 위험이 더 높다는 것은 누구나 잘 알고 있다. 음주는 체온을 앗아가기 때문에 요즘 같이 일교차가 큰 계절에는 더 위험하다. 음주운전이 위험한 만큼 음주산행 또한 생명까지 잃을 수 있다는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윤점복 119구조대장은 등산객이 많아지는 봄철이 되면 119구조대의 출동도 그만큼 늘어나는 만큼 급작스런 응급환자의 발생이나 추락, 조난 등의 큰 사고로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는 것을 꼭 염두에 두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화순소방서 119구조대 천경호>

ⓒ e뉴스타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도심속의 휴식공간 아쿠아타이스파 / 최은철
광주세계마스터즈대회 / 강수지
이른 여름 폭염대비 행동요령2 / 보성소방서
광주 정광고 전국 고등학교 최초, 빨대사용 근절 캠페인 펼쳐 / 이재희
벌초 작업시 예초기 안전사고 및 벌 공격에 주의 하세요 / 보성소방서
2019년 혈우병 환우들의 여름캠프!! / 보성소방서
다가오는 추석에 소화기 1대 선물하기! / 보성소방서
조용한 시한폭탄 에어컨 실외기 화재 예방법 / 보성소방서
이른 여름 폭염대비 행동요령1 / 보성소방서
8월에 '슈퍼문'이 뜬다! 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주의 / 보성소방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