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산강 강변도로 연내 개통

윤진성취재국장 | 기사입력 2019/06/16 [10:58]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산강 강변도로 연내 개통
기사입력  2019/06/16 [10:58]   윤진성취재국장

 전라남도는 나주 영산포구에서 무안 몽탄포구까지 34㎞를 잇는 영산강 강변도로가 연내 개통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이 강변도로는 2011년부터 2천 50억 원(국비 90%)을 들여 영산강 고대문화권 특정지역 개발사업으로 진행됐다.

영산강은 담양 용소에서 발원해 광주, 나주, 영암 등 8개 시군 116㎞를 적신다. 나주평야와 영암간척지에서 세계 최고 질 좋은 쌀을 생산하는데 기여하고 있다. 역사적으로는 고대 마한 54국 문화를 번성케 한 젖줄 역할을 했다.

이 때문에 지난 2005년 국토교통부가 ‘영산강 고대문화권 특정지역 지정 및 개발계획’을 세워 이 일대 문화자원 개발활용사업을 펼치고 있다.

강변도로 사업도 그 중 하나다. 교량 8개소, 터널 1개소를 포함한 34㎞ 길이에 10m 폭으로 개설되고 있다. 비탈경사는 2~6%로 비교적 완만해 자전거, 인라인스케이트, 달리기 등 지역 레포츠 활동의 명소로 벌써부터 기대되고 있다.

강물과 주변 경관을 최대한 조망할 수 있으며 곳곳에 생태탐방로와 쉄터 등이 마련돼 지역 주민과 관광객이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또한 이팝나무, 산사나무, 편백나무 등 키큰나무와, 배롱나무, 영산홍, 무궁화, 개나리 등을 함께 심어 철따라 꽃들이 피고 지도록 꾸몄다.

전라남도 관계자는 “최종 준공을 앞두고 도로 이용에 불편한 장애요소가 없는지를 시군과 함께 파악해 면밀히 보완하고 있다”며 “세계적 강변도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영산강 강변도로가 개통되면 영산강 고대문화유적과 주변 마을을 연결하는 접근로 역할을 하게 되며, 강변 마라톤 코스로도 크게 각광받을 전망이다.

ⓒ e뉴스타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광산구자원봉사센터, ‘제25기 광산구자원봉사대학’ 개강 / 임용기보도국장
전남도, 방조제 개보수 전국 최다 22지구 선정 / 윤진성취재국장
8일 완도서 적조 피해 최소화 현장 대응훈련 / 윤진성취재국장
섬진강어류생태관, 남도한바퀴 연계 인기몰이 / 윤진성취재국장
전남도, 행안부 저출산 대응 공모사업에 선정 / 윤진성취재국장
청소년 글로벌 체험캠프 참여하세요 / 윤진성취재국장
섬 가치 알릴 ‘내일로 88 섬 서포터즈’ 돛 / 윤진성취재국장
김영록 지사, “전남형 블루 이코노미, 성과 최선” / 윤진성취재국장
전남문화관광재단, 글로벌 헬스케어 확대 온힘 / 윤진성취재국장
전남도, 10일 목장형 유가공업 맞춤형 위생교육 / 윤진성취재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