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난대수목원 최적지는 완도수목원

윤진성취재국장 | 기사입력 2019/07/20 [14:43]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립난대수목원 최적지는 완도수목원
기사입력  2019/07/20 [14:43]   윤진성취재국장
 


 전라남도와 (사)숲속의전남(이사장 정은조)은 국립난대수목원 조성 대상지 선정과 관련한 산림청의 현장·타당성 평가를 앞두고 지난 18일 보성에서 숲속의전남 긴급 이사회를 열어 유치 대응 방안을 최종 점검했다.

산림청에서는 8월 초 전남 완도와 경남 거제를 대상으로 현장·타당성 평가를 거쳐 8월 말께 대상지를 최종 확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라남도는 현재 완도수목원 400~500ha 부지에 2천500억 원을 투자해 기후대별 온실, 식물연구지구, 교육휴양지구, 6차 산업화지구를 조성하는 기본구상을 갖고 있다.

완도수목원은 붉가시나무, 구실잣밤나무 등 난대상록활엽수종이 성림을 이루고 있는 지역으로 770여 종의 자생식물이 서식, 국내 최고최대의 난대숲 자원과 다양한 산림식물종 다양성을 가지고 있다.

이사회에서 난대숲과 식물생리 전문가인 서희원 기술사는 “난대상록활엽수는 토양 요구도가 매우 높은 수목으로 대상지 선정이 중요하다”며 “그동안 기후가 적합한 지역의 소나무참나무림에 난대활엽수를 많이 심었지만 성공한 사례가 극히 드문 것이 그 이유”라고 밝혀 완도수목원이 최적지임을 강조했다.

정은조 이사장은 “완도수목원은 지난 5월 산림청 타당성평가 기준에 따른 전남도 입지선정위원회 평가에서 그 타당성이 이미 검증된 지역”이라며 “국립난대수목원은 난대림 연구와 교육을 위해 조성되는 만큼 국내 최고최대의 난대숲을 가진 완도수목원 이외의 지역이 선정되는 것은 그 당위성이 없다”고 말했다.

(사)숲속의전남은 국가 산림정책 마스터플랜인 ‘숲 속의 대한민국 만들기’의 모태이자 전라남도 대표 브랜드인 ‘숲 속의 전남’ 만들기의 민간 협력 단체다. 임업인, 정치인, 시민단체 등 1천200명이 참여하고 있다. 산림정책 발굴건의, 방향 및 트렌드 제시와 숲 만들기 붐 조성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 e뉴스타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도심속의 휴식공간 아쿠아타이스파 / 최은철
광주세계마스터즈대회 / 강수지
이른 여름 폭염대비 행동요령2 / 보성소방서
광주 정광고 전국 고등학교 최초, 빨대사용 근절 캠페인 펼쳐 / 이재희
벌초 작업시 예초기 안전사고 및 벌 공격에 주의 하세요 / 보성소방서
2019년 혈우병 환우들의 여름캠프!! / 보성소방서
다가오는 추석에 소화기 1대 선물하기! / 보성소방서
조용한 시한폭탄 에어컨 실외기 화재 예방법 / 보성소방서
이른 여름 폭염대비 행동요령1 / 보성소방서
8월에 '슈퍼문'이 뜬다! 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주의 / 보성소방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