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상륙전 점검

태풍 '링링' 대비 및 예방법

보성소방서 | 기사입력 2019/09/06 [20:21]
오피니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태풍 '링링' 상륙전 점검
태풍 '링링' 대비 및 예방법
기사입력  2019/09/06 [20:21]   보성소방서

가을철 태풍은 여름철 태풍보다 큰 규모와 세력을 자랑하며 한국을 강타했던 대규모태풍 '매미' 또한 가을 태풍이며 큰 상처를 남기었습니다. 태풍 '링링'이 상륙하기전 해야하는것들을 알아보겠습니다.

 

 

태풍에 대비하기 위하여는 집안에서는 싱크대나 화장실 등 배수시설이 막힌 곳은 없는지 미리 살펴봐야합니다. 반지하 등 침수 우려가 있는 곳은 물막이판이나 모래주머니를 갖춰두는것이 좋습니다. 침수 취약 지역은 지자체의 도움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각 지자체는 역류방지시설과 침수됐을 때 신속하게 빗물을 제거하기 위한 양수기 설치 사없을 하고있는데, 주민들이 필요하면 구청이나 동 주민센터에 신청하면 구에서 무료로 지원 및 설치를 하고있습니다. 집 주변의 빗물받이도 꼼꼼히 점검해야합니다. 그동안 하수도 냄새가 난다고 빗물받이를 덮어두었다면, 다가오는 태풍철을 앞두고는 미리 걷어야합니다. 강풍으로 인한 유리창 파손을 막으려면 창틀에 우유곽 등을 끼워 창문 틈새를 메우는 게 중요합니다. 테이프나 젖은 신문지를 붙이는 게 효과가 없다는 얘기도 있지만, 안붙이는 것보다는 낫습니다. 지붕이나 축대 등 시설물은 미리 보수하고, 사진도 찍어두면 도움이 됩니다. 개인적으로 풍수해나 화재보험 같은걸 가입해 놓았더라도 피해 사실에 대한 내용을 확인하기때문에 파손된 시설, 특히 사유시설 같은 경우는 보수나 복구할 때 반드시 사전에 찍어두어야합니다. 일단, 침수 피해가 발생하면 전기와 가스부터 차단해야합니다. 누전차단기를 내린 상황에선 혹시나 모를 가스 누출에 대비해 양초 대신 손전등이나 휴대전화를 이용해야합니다. 감전이나 식수 오염 등 2차 피해는 비가 그친 뒤에도 조심해야 합니다. 물이 빠졌다고 바로 진입할 경우 감전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으니 물이 빠진 후에는 되도록 관련 기관, 부서에 요청하여서 내부 보수 작업을 하여야 하며 부득이하게 안으로 진입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철저하게 절연장비를 몸에 착용한 후에 집입하여야합니다. 비상시 대피소 안내나 피해 신고는 119, 지자체 민원상담실, 지역번호에 120번 등으로 하면 됩니다. 실시간 재난 상황과 행동 요령은 행정안전부 국민재난안전포털, 스마트폰 앱 '안전디딤돌'에서 확인할수 있습니다.

 

 

ⓒ e뉴스타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태풍,태풍예방,태풍대비,링링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광주 정광고 전국 고등학교 최초, 빨대사용 근절 캠페인 펼쳐
1/2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시가 머무는 정거장] 산수동 가는 길/공난숙 / 김인석
'완강기' 생명을 지키는 첫걸음 / 보성소방서
추석맞이 국악 공연 송편 빚기 등 문화행사 풍성 / 윤진성취재국장
우리동네 '전통시장' 지키기 / 보성소방서
10일 명량대첩축제 해전 재현 리허설 / 윤진성취재국장
김 지사, 추석 연휴 활용 유럽 4개국 순방길 / 윤진성취재국장
전남도, 추석 대이동 기간 가축 질병 차단 총력 / 윤진성취재국장
태풍 '링링' 상륙전 점검 / 보성소방서
화순군정신건강복지센터, 자살예방의 날 맞이 생명존중 문화공연 개최 / 임용기보도국장
전남 내륙, 마한 역사문화생태 관광자원화 한다 / 윤진성취재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