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건강 스스로지키자

보성소방서 | 기사입력 2019/10/03 [21:13]
오피니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환절기 건강 스스로지키자
기사입력  2019/10/03 [21:13]   보성소방서

 

우리의 몸은 일정 체온을 유지하려 하는 성질을 가지고있습니다. 더운여름에는 땀을 흘려 체온을 식히고, 추운 겨울에는 몸을 떨어트려 체온을 높이려 합니다. 그래서 가을 환절기에는 낮과 밤의 큰 일교차에 우리 몸이 적응하지 못하고 신체의 균형이 깨지면서 여러가지 질환에 노출됩니다. 그에 따라 대표적인 질병으로는 감기가 있으며 콧물과 기침, 발열 등의 증상을 보이는 감기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자연치유가 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하지만 증상이 심해지면 폐렴, 축농증, 중이염과 같은 합병증이 생길수 있으니 가벼운 감기라 할지라도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비염 또한 재채기와 콧무르 코 막힘 증상이 나타나는 질환으로 집 먼지 진드기와 급격한 기온의 변화 등이 주요 원인입니다. 환절기 비염의 경우 감기와 비슷한 증상을 보이기 때문에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치료를 미루는 경우가 많습니다. 비염은 재발이 잦은 질환으로 치룔르 미루면 만성 비염으로 이어질 수 있으니 반드시 초기에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피부염은 환절기가 되면 차고 건조한 공기가 피부의 수분을 빼앗아 피부질환을 유발하곤 합니다. 수분을 빼앗겨 건조해진 피부는 작은 자극에도 심한 가려움을 느끼게 되는데 가려운 피부를 긁을 수록 상처와 세균감염으로 인한 염증까지 발생하게 됩니다. 이러한 환절기 피부염에 걸렸을 때는 물을 자주 마시고 보습제품을 듬뿍 발라주어 예방을 하거나 침구나 의류 등 몸에 닿는 천 종류는 자주 세탁하여 청결을 유지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안구건조증또한 환절기에 자주 나타나는 증상이며 안구 표면이 손상되어 눈이 시리거나 이물감과 건조감을 느낀느 질환입니다. 특히 가을에는 습도가 낮고 공기가 건조하기 때문에 많이 발생합니다. 안구건조증 증상이 나타나면 렌즈 착용을 자제하고 스마트폰이나 컴퓨터와 같은 건자기기는 장시간 사용을 피해야 합니다. 눈물 분비 저하나 눈물을 증발 등이 원인이 되는 질환이기 때문에, 인공눈물을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계절이 바뀌는 환절기에는 대기중에 미세먼지가 많아집니다. 신선한 바람에 산책이나 나들이 등 야외활동이 잦아지는 가을에는 미세먼지와 각종 세균이 노출되는 시간이 더 길어지는데 외출후레는 반드시 손발을 잘 씻어 위생을 철저히 해서 예방할수있도록 합시다.

ⓒ e뉴스타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환절기건강,가을철건강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광주 정광고 전국 고등학교 최초, 빨대사용 근절 캠페인 펼쳐
1/2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장성군청소년문화한마당』 개최, 청소년들이 주체가 되는 문화축제 / 임용기보도국장
환절기 건강 스스로지키자 / 보성소방서
부동산 거래신고 기한 30일로 단축 / 윤진성취재국장
교통사고 예방의 계절 '가을행락철' / 보성소방서
광주평생교육진흥원, 제6회 광주평생학습박람회 개최 / 임용기보도국장
전남도, 5일 목포서 통일화합 한마당 / 윤진성취재국장
겨울철 심혈관질환에 대한 응급처치 / 보성소방서
건조한 가을 화재예방 방법 / 보성소방서
호남민족민주열사 추모문화제 지역 축제로 거듭나 / 윤진성취재국장
최선의 방법으로 '축사화재' 예방하기 / 보성소방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