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화)

  • 맑음속초4.6℃
  • 맑음-0.2℃
  • 구름조금철원-1.1℃
  • 맑음동두천0.8℃
  • 맑음파주0.1℃
  • 맑음대관령-1.6℃
  • 구름조금백령도2.0℃
  • 맑음북강릉4.2℃
  • 맑음강릉5.9℃
  • 맑음동해4.9℃
  • 구름조금서울1.2℃
  • 구름많음인천1.0℃
  • 맑음원주1.1℃
  • 구름많음울릉도4.1℃
  • 구름많음수원1.1℃
  • 맑음영월-0.1℃
  • 맑음충주0.6℃
  • 구름많음서산2.4℃
  • 맑음울진5.2℃
  • 구름조금청주1.3℃
  • 맑음대전2.6℃
  • 맑음추풍령2.6℃
  • 맑음안동0.6℃
  • 맑음상주2.1℃
  • 맑음포항5.9℃
  • 맑음군산2.8℃
  • 맑음대구3.0℃
  • 맑음전주2.5℃
  • 맑음울산7.1℃
  • 맑음창원3.9℃
  • 맑음광주5.3℃
  • 맑음부산9.1℃
  • 맑음통영5.6℃
  • 맑음목포3.1℃
  • 맑음여수4.1℃
  • 맑음흑산도4.0℃
  • 맑음완도5.0℃
  • 맑음고창3.4℃
  • 맑음순천5.4℃
  • 구름많음홍성(예)2.1℃
  • 맑음제주7.3℃
  • 맑음고산7.3℃
  • 맑음성산7.4℃
  • 맑음서귀포11.0℃
  • 맑음진주4.5℃
  • 구름조금강화0.7℃
  • 구름조금양평0.8℃
  • 구름조금이천0.9℃
  • 맑음인제0.6℃
  • 맑음홍천0.7℃
  • 맑음태백2.0℃
  • 맑음정선군0.2℃
  • 맑음제천-0.2℃
  • 맑음보은1.6℃
  • 구름조금천안1.4℃
  • 맑음보령3.0℃
  • 맑음부여2.2℃
  • 맑음금산2.0℃
  • 맑음부안3.0℃
  • 맑음임실3.3℃
  • 맑음정읍1.9℃
  • 맑음남원2.9℃
  • 맑음장수2.4℃
  • 맑음고창군2.7℃
  • 맑음영광군4.0℃
  • 맑음김해시5.8℃
  • 맑음순창군3.4℃
  • 맑음북창원4.6℃
  • 맑음양산시7.1℃
  • 맑음보성군5.7℃
  • 맑음강진군6.1℃
  • 맑음장흥6.6℃
  • 맑음해남6.0℃
  • 맑음고흥5.3℃
  • 맑음의령군5.9℃
  • 맑음함양군5.7℃
  • 맑음광양시5.3℃
  • 맑음진도군4.4℃
  • 맑음봉화2.1℃
  • 맑음영주1.2℃
  • 맑음문경1.8℃
  • 맑음청송군2.5℃
  • 맑음영덕6.2℃
  • 맑음의성2.5℃
  • 맑음구미3.7℃
  • 맑음영천4.5℃
  • 맑음경주시5.3℃
  • 맑음거창3.2℃
  • 맑음합천4.0℃
  • 맑음밀양5.0℃
  • 맑음산청4.2℃
  • 맑음거제5.0℃
  • 맑음남해4.9℃
기상청 제공

스포츠

전체기사 보기

전남드래곤즈, FC서울에서 황기욱-신성재 영입

한찬희와 2대1 트레이드

전남드래곤즈, FC서울에서 황기욱-신성재 영입

전남드래곤즈(사장 조청명)가 FC서울로부터 황기욱, 신성재를 영입했다. 이번 영입은 전남 유스 출신의 미드필더 한찬희를 내주는 조건의 2대1 트레이드이다. 2017년 FC서울에서 데뷔한 황기욱(MF, 1996년생)은 서울 유스인 오산고 출신으로 U-17, U-20, U-23 두루 연령별 대표팀으로 활약한 선수로 184cm 74kg의 좋은 체격과 뛰어난 빌드업 능력 특징이다. 경기 운영 능력이 또한 좋아 즉시 전력감으로 기대되는 선수이다. 특히, 수비형 미드필더 자원에 대한 소구를 느끼던 전남에게는 꼭 필요한 카드였다. 신성재(MF, 1997년생) 역시 오산고를 졸업한 서울 유스 출신이다. 2016년 FC서울에서 프로 입단하였으며 수비형 미드필더부터 센터백까지 소화할 수 있는 다재다능한 선수이다. 황기욱은 "전남 팀에 합류하게 되어 기쁘다. 이번 동계 전지훈련기간 동안 최대한 빨리 팀에 녹아들고 호흡해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드리겠다. 그리고 더 성장하는 시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밝혔고, 신성재는 "하루 빨리 선후배들과 적응해서 운동장에서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전경준 감독은 “이번 트레이드로 한찬희 선수와 우리 팀 모두에게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다 줄 것으로 생각한다. 우리 팀은 수비형 D.MF포지션 선수가 절실히 필요했다. 황기욱은 검증된 선수이고, 신성재 또한 CB, D.MF, FB 수비쪽 포지션으로 활용이 가능한 선수이며, 자신들의 역할을 충분히 해낼 수 있는 선수들이다. 지켜봐달라.”고 새롭게 합류한 선수들에게 힘을 실어주었다. 한편, 금일 오전 베트남으로 전지훈련을 떠난 전남은 2주간의 담금질을 통해 승격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각오이다.

고흥에 왔습니다. 124승 박찬호선수의 누나가

고흥에 왔습니다. 124승 박찬호선수의 누나가

박찬호선수의 누나가 고흥을 찾았습니다.(사진 누나와 조카 박윤하) 메이져리그에서 124승의 금자탑을 쌓아올린 야구의 지존 박찬호선수의 조카가 도화베이스볼파크(대표 김종현)에서 굵은 땀을 흘리고 있으며, 그 아들을 응원하기 위해 오늘 도착하여 선수들을 뒷바라지 하고 있습니다.(박찬호선수의 중3 조카신장180cm 누나가170cmㅎㄷㄷ) 지난 1월 2일부터 1월 31일까지 한 달 간 일정으로 동계훈련에 합류한 야구명문 서울 덕수중야구부(선수30명 코치진5명 학부모5명 상주)는 지난해에는 전국대회 준우승을 거머쥔 강팀이며 올해에는 우승을 목표로 아름답고 포근한 도화베이스볼파크에서 코치진과 학부모 선수들이 똘똘뭉쳐 열정을 불사르고 있습니다.(박찬호선수가 짬을 내서 조카와 선수단 격려차 방문할수 있다는 귓뜀을 받았습니다 고흥을 찾아준 귀한 관광객을 맞은 고흥군(문화예술과 재무과 재난안전과 고흥군체육회등)에서도 적극적인 후원으로 선수들이 훈련에 전념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큰 도움을 주고 있어 덕수중과 학부모 코치진은 감사하며 마음 놓고 훈련하고 있습니다. 야구가 아니면 고흥이 어디에 있는지도 잘 모를텐데, 이렇게 좋은 야구장에서 편하게 야구할 수 있고, 고흥군에서의 많은 배려와 도움 그리고 도화면 식당과 상가에서는 고흥의 넘치는 정과 사랑으로 푸짐하고 넉넉하게 베풀어 주어서 넘 넘 고맙다고 하였습니다. 지금까지는 경북 영덕과 경남 남해에서 동계훈련을 했었는데 이제는 고흥에서만 훈련을 하고 싶다며 감독님이 구두로 싸인했습니다.^^ 아무튼 훈련마치는 날까지 부상없이 알찬훈련으로 목표하는 좋은 성적도 거두고, 내년에도 꼭 야구 동계훈련의 메카 도화베이스볼파크에서 훈련하기를 바랍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