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 (월)

  • 구름많음속초24.0℃
  • 구름많음31.0℃
  • 흐림철원27.2℃
  • 흐림동두천27.6℃
  • 구름많음파주26.7℃
  • 흐림대관령21.0℃
  • 구름많음백령도21.3℃
  • 흐림북강릉23.2℃
  • 흐림강릉25.8℃
  • 구름많음동해20.4℃
  • 구름많음서울28.9℃
  • 구름조금인천26.7℃
  • 구름많음원주30.3℃
  • 흐림울릉도23.6℃
  • 구름조금수원29.1℃
  • 구름많음영월27.8℃
  • 구름많음충주27.7℃
  • 구름조금서산28.1℃
  • 흐림울진21.1℃
  • 구름많음청주29.5℃
  • 흐림대전28.1℃
  • 흐림추풍령23.4℃
  • 흐림안동27.2℃
  • 흐림상주26.5℃
  • 흐림포항25.3℃
  • 흐림군산24.6℃
  • 흐림대구27.0℃
  • 비전주23.1℃
  • 흐림울산24.3℃
  • 흐림창원22.9℃
  • 흐림광주25.0℃
  • 비부산22.9℃
  • 흐림통영22.5℃
  • 흐림목포24.5℃
  • 흐림여수23.0℃
  • 안개흑산도20.2℃
  • 흐림완도22.2℃
  • 흐림고창24.6℃
  • 흐림순천22.4℃
  • 구름조금홍성(예)27.5℃
  • 흐림제주24.8℃
  • 흐림고산22.8℃
  • 흐림성산22.8℃
  • 비서귀포23.3℃
  • 흐림진주23.6℃
  • 구름많음강화26.4℃
  • 구름조금양평29.2℃
  • 구름많음이천29.2℃
  • 구름많음인제29.6℃
  • 구름많음홍천30.0℃
  • 구름많음태백23.2℃
  • 흐림정선군28.8℃
  • 흐림제천27.5℃
  • 흐림보은27.9℃
  • 구름많음천안27.6℃
  • 구름많음보령25.6℃
  • 구름많음부여28.4℃
  • 흐림금산22.9℃
  • 구름많음28.8℃
  • 흐림부안23.1℃
  • 흐림임실23.3℃
  • 흐림정읍23.0℃
  • 흐림남원24.4℃
  • 구름많음장수23.6℃
  • 흐림고창군24.0℃
  • 흐림영광군24.0℃
  • 흐림김해시23.6℃
  • 흐림순창군24.3℃
  • 흐림북창원24.0℃
  • 흐림양산시24.9℃
  • 흐림보성군23.9℃
  • 흐림강진군24.0℃
  • 흐림장흥23.8℃
  • 흐림해남23.4℃
  • 흐림고흥23.0℃
  • 흐림의령군25.0℃
  • 흐림함양군24.9℃
  • 흐림광양시23.1℃
  • 흐림진도군22.9℃
  • 흐림봉화25.6℃
  • 구름많음영주26.6℃
  • 구름많음문경26.5℃
  • 흐림청송군26.3℃
  • 흐림영덕22.6℃
  • 흐림의성27.5℃
  • 흐림구미26.3℃
  • 흐림영천26.0℃
  • 흐림경주시25.9℃
  • 흐림거창24.1℃
  • 흐림합천24.5℃
  • 흐림밀양25.2℃
  • 흐림산청22.8℃
  • 흐림거제22.8℃
  • 흐림남해22.3℃
기상청 제공
김학범 감독 “올림픽 엔트리, 팀에 도움되는 선수가 먼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

김학범 감독 “올림픽 엔트리, 팀에 도움되는 선수가 먼저

20200128091735-94563.png

“올림픽 선수 선발 기준은 없다.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먼저다.” 



사상 첫 AFC U-23 챔피언십 우승과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은 김학범 감독이 다가올 도쿄올림픽에 대한 구상을 간략히 밝혔다. 한국 U-23 남자대표팀은 태국에서 열린 AFC U-23 챔피언십을 우승으로 마친 뒤 2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U-23 남자대표팀은 이번 AFC U-23 챔피언십에서 전승 우승을 기록하며 한국축구의 새로운 역사를 썼다. 동시에 최우선 목표였던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도 성공하며 2020년 새해 초를 힘차게 여는데 성공했다. 김학범 감독은 귀국 직후 가진 인터뷰에서 “선수들과 힘을 합쳐 우승을 얻어내 정말 값지다”는 소감을 밝혔다.


김학범호의 끝은 화려했지만 과정은 결코 쉽지 않았다. 중국과의 조별리그 1차전을 시작으로 매 경기 진땀 승부를 펼쳤다.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결승전은 연장전까지 간 접전이었다. 김학범 감독은 “사실 매 경기가 고비”였다며 “많은 선수들이 경기를 뛰면서 쉽지 않은 상황이었지만 선수들이 잘해줘 이겨냈다”고 말했다.


특히 호주와의 4강전은 김학범호의 최대 고비였다. 이 경기에서 이길 경우 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자동 확보하지만, 질 경우 3/4위전에서 끝장 승부를 펼쳐야했기 때문이다. 다행히 김학범호는 호주전에서 2-0으로 이기며 위험한 길을 벗어났다. 김학범 감독은 “호주전이 제일 긴장되는 경기였다. 거기서 이기느냐 지느냐에 따라 편하게 가거나 혹은 진검승부를 펼쳐야 하는 상황”이라고 회상했다. 그는 이어 “선수들도 마찬가지였을 것이다. 서로 내색은 안했지만 이 경기는 어떻게든 잡아야 한다고 생각하고 준비를 많이 했다”고 강조했다.


또 김학범호는 이번 대회에서 매 경기 큰 폭의 선발진 변화를 주는 ‘맞춤 전술’로 큰 주목을 받았다. 김학범 감독은 이에 대해 “우선 날씨를 고려해야했고 호텔과 경기장, 훈련장이 굉장히 멀어서 경기하기 힘든 일정이라 이 모든 걸 고려하지 않으면 안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팀은 특출난 선수가 없지만 열심히 하는 선수들은 많았다. 선수들이 전부 고른 편이었다. 상대가 누구여도 지지 않을 거라는 확신이 있었다. 무엇보다 선수들의 강한 믿음이 (매 경기를 앞두고) 과감하게 선수를 바꿀 수 있는 원동력”이라고 덧붙였다.


이제 김학범호는 올해 여름에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을 준비한다. 올림픽 엔트리에 들기 위한 경쟁은 벌써부터 시작됐다. 김학범 감독은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선수 선발 기준을 따로 정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기준을 정하고 그 기준을 따라하다 보면 유연성이 떨어진다. 쓸 수 있는 선수도 못 쓰는 경우가 생긴다”고 말했다.


이어 “소속팀에서 경기에 뛰지 못해도 내가 필요한 자원이면 얼마든지 데려갈 수 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였다. 기준을 정하기보다는 팀에 도움이 되고 필요한 선수가 우선”이라고 이야기했다.


와일드카드에 대해서도 간략하게 언급했다. 김학범 감독은 “그 부분은 잠시 기다려야 한다”면서 “일단 올림픽에서 만날 조별리그 상대가 결정되어야 한다. 그 후 상대팀을 분석해야 어느 선수가 필요한지 결정할 수 있다. 그래서 지금 와일드카드는 따로 생각하지 않고 있다. 아마 4월 쯤 윤곽이 잡힐 것 같다”고 했다.


김학범 감독은 결승전이 끝난 후 “올림픽에서 동메달 이상의 성적을 거두겠다”는 목표를 밝힌 바 있다. 2012 런던올림픽 동메달 신화 그 이상을 바라보는 것이다. 그는 “이 목표는 변함이 없다”면서 “어차피 목표를 잡을 것이라면 동메달 이상을 목표로 하겠다. 기록이란 건 깨라고 있는 거니 꼭 깨고 싶다”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